발자국 방명록

profile
id: 백성민백성민 2012.12.13 22:47(*.88.169.209)
^^ 오랬만 이네요 이 낯설고 깊은 곳까지 어찌 오셨는지 궁금합니다
지내는 일상은 어떠신지요 어디서든 단단한 사유를 꼭 잡고 있을거라 믿어봅니다
  • ?
    이상희 2018.01.21 04:42(*.192.20.91)
    너무 늦게 찾아온게 아닌가 싶어서 죄송한 마음 입니다.
    언제나 은은한 미소를 잊지 않으시는 선생님^^

    세상살이에 마음의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찾아 뵙지도 못해 죄송한 마음입니다.
    그래도 제 마음은 아시죠~

    추후에 식사 대접할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영광 이겠습니다.

    사랑합니다 선생님~ ^^
  • profile
    id: 백성민백성민 2018.01.26 23:31(*.176.46.74)
    이 외진 변방까지 찾아준 것이 고맙다오 늘 열심히 사는 모습이 보기 좋은거 알지 상희군^^
    작은 힘들이지만 서로 돕고 마음을 나누며 살아가는 것이 우리네 모습이고 정이겠지 늘 응원한다네...
?
나는출이 2012.11.30 01:14(*.226.197.116)
기억하실지도 모르는 오래전 잠시의 인연으로 불현듯 들리게 되었습니다
언제다시 또 올지 모르겠사오나
들린김에
고운글들 읽고 갈게요
건강하셔요
  • ?
    작가님바라기 2017.03.15 07:07(*.223.39.157)
    아침을 작가님의 시 한 편으로 하려합니다.
    부족한 저한테는 아직 너무 높은 듯 하나..
    그래도 읽다보고 알아가다보면
    느끼게되겟지요!^^ 네이버지식인까지
    써가며 봐야하는 작가님의 시 . .
    이지만ㅎ 잘읽어 보겠습니다!!
  • profile
    id: 백성민백성민 2018.01.26 23:34(*.176.46.74)
    ^^그래요...
    진부한 말이지만 어느 철학가가 그랬지요
   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하고...
    자신의 가치를 안다는 것은 중요하지요 때때로 사람들은 자신이 얼마나 위대하고 존귀한지 잊고 살지요
    아니 너무 자신을 비하 하기도하고요 바라기님 보지 못했도 늘 응원하고 격려를 같이 합니다.
Board Pagination ‹ Prev 1 Next ›
/ 1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XE Login